곡성 토란, 대한민국 명품 특산물 페스티벌 참여

金泰韻 | 입력 : 2019/06/10 [20:28]
▲     © 金泰韻

곡성군은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명품 특산물 페스티벌에참여 토란 가공식품을 홍보했다고 밝혔다.
토란은 곡성군은 전국 생산량의 약 70%를 차지하며 우리나라 최대 토란 주산지로 알려져 있다. 곡성군 토란웰빙식품명품화사업단에서는 이와같은 ‘곡성토란’의 인지도를 높이고, 새롭게 개발된 토란 가공식품을 홍보하기 위해 이번 페스티벌에 참가했다.
사업단은 페스티벌에서 기존에 개발한 깐토란, 토미칩, 토란 부각 등 토란 가공상품과 최근에 개발한 타로미수, 토란누룽지밥, 토란칩 등 토란 가공상품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 조사와 홍보를 실시했다.
국내산 토란을 활용한 최초의 가공 상품에 소비자들은 흥미를 보이며 곡성 토란의 우수성과 효능 등 다양한 정보를 접할 수 있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산구, “밤이 더 아름다운 쌍암공원 기대하세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