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6/02 [16:46]

장성군이 2일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 338명을 대상으로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달 29일 독립유공자 류정술(83세)씨 자택을 방문해 행사를 진행했다.

▲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     © 장성군 제공

이날 행사에는 유두석 장성군수와 하유성 광주지방보훈청장을 비롯한 보훈단체장, 마을 주민, 관계 공무원 등 15명이 참석했다.

 

류정술 씨의 조부 류상순 지사는 장성군 북이면 모현리에서 태어나 지난 1919년 4월3일 전개된 장성군 최대 독립운동인 ‘모현리 만세운동’의 주역으로 활약한 인물이다.

 

류 지사는 모현리 만세운동 다음날인 4월4일, 만세운동 중 구속된 마을주민들의 석방을 요구하며 사거리 헌병주재소 앞에서 시위를 벌이다 체포되어 6개월 간 옥고를 치렀다.

 

이후 1932년 11월20일 조국의 독립을 보지 못한 채 56세에 타계했으며, 지난 1992년 대통령 표창에 추서됐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통해 국가 유공자분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추모하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보훈의 가치가 전 군민에게 확산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산구, “밤이 더 아름다운 쌍암공원 기대하세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