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 축제가 끝난 뒤, 아름다운 장미향은 쭈욱~

金泰韻 | 입력 : 2019/05/28 [20:57]
▲     © 金泰韻

제9회 곡성세계장미축제가 지난 17일부터 26일까지 2주간 성황을 이룬 가운데 막을 내렸다.
축제는 끝났지만 아름다운 장미의 향연은 축제를 이어 쭈욱 연결돼 관광객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꽃의 여왕 장미꽃을 하나하나 제대로 들여다보며 즐기고자 한다면 얼마 전 장미축제를 마친 곡성기차마을 1004장미공원이 제격이다.
곡성 섬진강 기차마을 장미공원에는 1004가지 품종의 장미가 있는데 서로 다른 장미꽃 모양과 1004가지의 빛깔과 1004가지의 향기가 넘실거린다.
장미축제가 서울이나 경상도 등 여러 지역에서 열리고 있지만 1004종의 다양한 장미를 볼 수 있는 곳은 곡성이 유일하다.
올해로 제9회째 열렸던 곡성세계장미축제는 골든로즈를 주제로 특색있고 다채로운 공연과 체험 행사를 선보이며 수십만명의 관광객을 끌어모았다. 개막 첫 주 주말 비가 오는 궂은 날씨도 곡성으로 향하는 관광객들의 발길을 막지는 못했다.
지난 25일 주말에는 곡성역에 정차한 용산발 여수행 KTX가 출발시간을 한참 넘겨서야 겨우 곡성역을 출발하는 헤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곡성장미축제를 찾은 여행객들이 곡성역에서 한꺼번에 내리느라 열차 출발 시간이 지연된 것이다.
지난 10일 간의 뜨거웠던 축제는 26일을 끝으로 마무리되었지만 장미는 여전히 아름답다. 오히려 시끌벅적한 인파와 행사를 피해 장미를 온전히 즐기고 싶다면 지금부터 6월 10일 전후까지가 곡성장미여행을 떠나기에 제격이다.
군 관계자는 “올해 늦은 개화로 인해 미처 만개하지 못했던 일부 장미꽃들도 이제 활짝 피었으니 지금 곡성 장미공원을 찾는다면 여유로운 마음으로 장미의 세계에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엔 ‘남도한바퀴’로 전남 해안트레킹 즐기세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