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대국민 홍보

金泰韻 | 입력 : 2019/05/21 [20:29]
▲     © 金泰韻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21일 제9회 곡성세계장미축제 한돈시식회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을 방지하기 위한 예방 캠페인을 펼쳤다고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서만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가축전염병으로 백신 및 치료제가 없고, 폐사율이 최고 100%에 달하는 치명적인 질병이다.
최근 아시아 4개국(중국 133건, 몽골 11건, 베트남 211건, 캄보디아 7건)에서 꾸준히 발생하며 우리나라에서도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날 곡성세계장미축제를 찾은 축산관계자 및 축제참여자들을 대상으로 불법 휴대 축산물 반입금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여행 자제 등을 당부하는 홍보물을 배포했다.
군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유입 시 한돈 산업에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며“해외 여행 시 돼지고가와 돼지고기로 만든 가공식품을 반입하지 말고,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여행을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산구, “밤이 더 아름다운 쌍암공원 기대하세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