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의회 유남숙 의원, 공영버스 문제 대안 연구

金泰韻 | 입력 : 2019/05/21 [20:26]
▲     © 金泰韻

곡성군의회 유남숙 의원이 지난 14일 신안군 공영버스 운영에 대한 벤치마킹과 함께 대안연구를 위한 모임을 가졌다고 의회 관계자가 밝혔다.
이날 곡성군의회 유남숙 의원, 순창군의회 송준신 의원, 무주군의회 이해양 의원(3명)으로 구성된 의정연구 모임에서는 이번이 두 번째 모임으로 첫 번째는 곡성군의회 방문하여 연구모임 구성했다.
특히 군이 겪고 있는 대중교통 문제의 대안을 찾기 위해 공영버스 운행에 성공적인 모델을 제시했다고 평가받는 신안군을 방문해 김용수 교통팀장으로부터 사업에 대한 현황과 성과, 성공요인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현장을 직접 벤치마킹했다.
신안군의 버스 공영제도는 저비용으로 군민들의 교통만족도는 매우 높아 2006년부터 교통개선추진 전담반 운영으로 약7년의 과정을 현재까지 공영버스 군에서 직영 성공한 사례를 듣기위해 전국에서 벤치마킹 다녀가기도 한다.
신안군은 연육교 개통으로 인한 자가용 인구 증가와 인구감소로 인해 대중교통 이용 주민들이 날로 감소하고 있었고, 여객자동차 운수업체들의 경영악화에 따라 지자체의 보조금 지원규모가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이는 다시 운수업체의 불규칙배차와 잦은 결항을 초래하여 주민들의 불편은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악화되어갔다. 이는 비단 신안군만의 문제가 아닌 인구감소로 인해 경영성이 악화되는 중소규모의 시군들이 공통적으로 껴안고 있는 문제점이기도 하다.
신안군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버스 완전공영제인 “1004섬 공영버스” 제도를 실시하였다. 신안군은 공영버스제도 시행 전에는 버스 22대로 33개 노선을 운영하였으나, 시행 후 버스 50대 50개 노선을 운영하며 수익성에 관계없이 일관적인 배차와 대중교통 체계의 안정성을 확보하여 주민 이용객수는 3배 증가하는 성과를 올렸다.
곡성군 유남숙 의원은 “단체장의 확고한 의지가 선행되었고, 교통개선추진 전담반 운영으로 시작부터 시행까지 매끄럽게 책임지는 행정으로 성공을 이뤘다고 본다”며“공영버스운영은 경제적 논리에서의 수익사업이 아니라 인구감소로 인해 날로 소외되는 농촌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복지사업으로 인식해야 할 것이며 이를 우리 곡성군 실정에 맞게 접목하여 시행될 수 있는 제도적 대안 마련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산구, “밤이 더 아름다운 쌍암공원 기대하세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