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장미축제에서 토란파이 맛에 반했다.

金泰韻 | 입력 : 2019/05/20 [22:35]
▲     © 金泰韻

제 9회 곡성세계장미축제가 열리고 있는 축제장에서 곡성토란이 인기를 끌고 있다.
군은 특산물인 토란을 홍보하고자 장미축제장에서 토란화분과 토란파이 등을 판매하고 있는데, 예상보다 높은 인기에 매일 물량 확보에 진땀을 쏟고 있다.
전국 생산량 70%의 점유율을 자랑하는 곡성토란은 토란국 등 일반적으로 알려진 음식뿐만 아니라 다양한 가공품의 재료로 활용 가능해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곡성군농업기술센터에서 개발한 토란파이는 밀가루가 전혀 들어가지 않고 보관과 섭취가 편리해 간편한 건강 디저트로 각광받고 있다.
곡성 토란파이는 평소 세트상품으로 구성되어 판매되는데 곡성세계장미축제장에서는 토란파이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낱개 상품도 판매한다.
토란파이 가공업체인 곡성다움 최영숙 대표는 “곡성 토란파이는 특유의 쫀득함과 달콤함으로 관광객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며“축제 기간 동안 토란파이를 알릴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3곳의 가공업체(가랑드, 곡성다움, 자매가 )에 기술이전 하는 것을 토란파이 기술 이전시작으로 토란파이를 특허 출원하는 등 토란파이를 지역 대표 상품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산구, “밤이 더 아름다운 쌍암공원 기대하세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