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경찰, 교통안전 업↑, 사고 다운↓추진

2022년까지, 사망사고 절반 줄이기 목표 달성 추진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4/24 [16:25]

전남지방경찰청(청장 최관호)은 오는 2022년까지 교통 사망사고 절반 줄이기 목표 달성을 위해, 교통안전 업↑, 사고 다운↓ 계획을 마련해 2019년에는 교통사망 사고 300명 이하 진입을 추진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교통사망사고 절반 줄이기 전남청 목표 : 2019년 300명 → 2020년 260명 → 2021년 220명 → 2022년 200명 이하

 

전남경찰은 최근 3년간 교통사고 사망자 총 1,068건 중 연령별로는 노인사망자가 567건(53.1%)이고, 피해 당사자별로는 보행자가 340건(31.8%), 이륜차 및 농기계가 314건(29.4%)이며, 주요 법규위반별로는 음주운전사고가 89건(8.3%)을 차지하고 있어, 이에 따른 사고 원인별 맞춤형 홍보와 단속 및 시설개선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 전남경찰청사 전경.     © 전남경찰청 제공

추진 내용으로는 농촌 지역의 노인, 이륜차·경운기 사고 점유율이 높아 경로당 방문 등 찾아가는 맞춤형 교통안전 교육을 강화하고 자치단체와 협업해 조례 등을 통해 고령운전자 면허반납 인센티브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보행자에 대한 교통안전 확보를 위해 신호주기를 점검해 점멸신호 축소 및 횡단보도 보행시간 연장 등 사람이 우선인 교통문화를 정착키로 했다.

 

한편 올 상반기에 경찰과 전남도·교육청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지역교통안전협의체’를 구성한 후 현장 합동점검팀을 운영해 교통사고다발지역 시설개선에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사고위험지역에 대해서는 고정식 카메라와 캠코더 등 영상 교통단속 장비와 싸이카를 집중운영하고, 도심권 무질서의 주범인 이륜차 난폭운전도 수시로 단속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오는 6월 25일 시행되는 음주운전 단속 기준 강화(0.05→0.03%)에 맞춰 홍보강화와 특별단속을 통해 음주운전 근절을 추진한다.

 

전남경찰청 관계자는 “교통사고 사망자의 획기적 감소와 주민이 교통안전을 체감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경찰의 노력과 함께 도민들의 교통법규 준수 등 동참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사진 한 컷, 여름날의 여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