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내륙철도 건설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정종제 광주부시장 “달빛내륙철도 가시화 최적안 마련” 당부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4/24 [16:43]

광주광역시와 대구광역시가 영.호남 내륙도시 간 연결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달빛내륙철도 광주-대구 간 건설 연구용역’ 중간보고회가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 허주영 대구시 철도시설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4일 오후 광주시청 3층 소회의실에서 개최됐다.

 

달빛내륙철도 사업은 광주-대구 간 191㎞ 구간을 최고시속 250㎞/h로 달릴 수 있는 고속화 철도로 광주~대구 간 1시간 이내 생활권을 형성해, 동.서 간 인적.물적 교류촉진과 국민 대통합 및 상생 도모를 위한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업이다.

▲ 달빛내륙철도 광주-대구 간 건설 연구용역보고회.     ©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대구 간 달빛내륙철도 건설 연구용역’은 지난 2018년 7월부터 광주시와 대구시가 공동 발주한 용역으로 오는 10월까지 한국교통연구원에서 용역을 수행 중이다.

 

이날 중간보고회는 이호 한국교통연구원 박사 주재로 달빛내륙철도 건설의 필요성 및 최적 노선 수요예측, 경제성 분석 등 타당성 논리 등을 보고하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 반영을 위한 논리개발 등 사업 타당성에 대한 질의.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동안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조기건설을 위해 광주?대구를 비롯해 8개의 경유 지자체와 해당지역 국회의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국토교통부 예산에 사전타당성조사 용역비 5억원을 확보했고, 지난 16일 국토부가 ‘대구~광주 철도건설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을 발주해 최적노선 대안과 사업 타당성을 제시할 계획이다.

 

용역 보고회에서 광주시는 지난 2일정부에서 발표한 예비타당성조사 개편에 따른 내용이 반영될 수 있도록 조치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는 사회적 가치 평가 강화를 위해 정책성 평가 시 정책효과(사회적 가치) 항목이 신설됨에 따라 일자리, 주민생활여건 영향, 환경성, 안전성 을 고려해 줄 것과, 종합평가(AHP) 방법 개편으로 국토교통부와 지자체가 AHP 평가자에게 사업 의미와 효과에 대해 충분히 설명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주문했다.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그간 광주시와 대구시, 8개의 경유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에 힘입어, 국토부에서 사전타당성조사에 착수했다”며 “국토부의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논리 제공 및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돼 달빛내륙철도가 조기 건설 될 수 있도록 광주-대구시가 공동으로 추진 중인 이번 용역에서 최적의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사진 한 컷, 여름날의 여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