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관광 핫플레이스 ‘남도한바퀴’운영

장성호 수변길, 반고흐벽화거리 거닐며 ‘힐링’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4/02 [18:47]

장성군 내 인기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는 장성호 수변길과 사거리시장 등이 장성 관광 핫플레이스로 발돋움 하고 있다.

 

군은 최근 장성군 핵심 관광지로 급부상중인 장성호 수변길과 반고흐벽화거리, 북이면 사거리시장 등 주요 관광지를 돌아보는 남도한바퀴‘전통 5일 시장코스’가 이달부터 운영된다고 3일 밝혔다.

▲ 장성호 수변길.     © 장성군 제공

장성호 수변길은 군이 지난 2016년부터 조성한 장성호 선착장과 북이면 수성리를 잇는 7.5km 길이의 트레킹길이다. 호숫가에 조성된 1.23km 길이의 데크길과 자연 지형 그대로의 숲길로 남녀노소 누구나 가볍게 걷기 좋은 길이다.

 

지난해 154m의 출렁다리가 설치돼 호수 협곡을 가로지르는 재미를 함께 즐길 수 있다. 이 때문에 다녀간 관광객의 입소문을 타면서 매주 주말이면 3000여명이 넘는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다.

 

특히 북이면 사거리시장은 황룡면 황룡시장, 삼계면 사창시장과 함께 장성의 3대 전통시장으로 지난 1964년 개장한 이래 56년간 장성 북부 상권의 중심지 역할을 하고 있다. 시골장터의 푸근한 인심은 물론, 시장 안쪽 맛집으로 소문난 식당을 찾아가는 재미가 있어 인근 백양사, 장성호 수변길과 더불어 관광 필수코스로 부상하고 있다.

 

사거리 전통시장에서 도보로 이동이 가능한 반고흐벽화거리에서는 백양사역에서 북이면사무소 일원에 꾸며진 29점의 명화를 볼 수 있다.

 

이곳은 장성군이 옐로우시티 컬러마케팅을 실시하며 조성한 곳으로 벽면에서 튀어나온 부조방식이라 보통의 벽화보다 입체감이 있고 색감이 화려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포토존’으로 인기를 얻었다.

 

장성군은 관광객 맞이를 위해 주요 관광지 환경정비와 사거리 시장 주변 위생업소 대상 위생 및 친절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장성호 주차장에 마련된 농특산물 판매장을 내실 있게 단장해 지역 특산물을 홍보하고 주민 소득 창출로 이끌 방침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남도한바퀴 이용객은 상당수가 전남권 밖에 거주하는 관광객이기 때문에 장성에 대한 첫 인상을 강하게 남기면 입소문 마케팅에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라며“옐로우시티 장성만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도록 관광객 맞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도한바퀴’장성.정읍코스는 전통 5일 시장을 테마로 장날에 맞춰 매월 6회(1일, 6일, 11일, 16일, 21일, 26일) 운영되며 광주 유스퀘어에서 출발해 장성호 수변길, 북이 사거리시장, 반고흐벽화거리를 둘러 본 후 정읍으로 이동하는 코스이다. 예약 및 문의는 남도한바퀴 누리집(http://citytour.jeonnam.go.kr)과 금호고속(062)360-8502)에 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봄비 포근함에 할미꽃 활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