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경찰청, 음주운전 특별단속 전개

사상자 절반(-49.3%) 줄어…윤창호법 시행 후 감소효과 커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2/10 [15:10]

전남지방경찰청은 최근 음주운전 교통사고 처벌 강화의 목소리가 커져가고 있는 가운데 음주운전은 중대범죄 행위라는 사회적 경각심을 제고시키기고 선제적 예방활동을 위해 음주운전 특별단속을 전개했다고 10일 밝혔다.

▲ 전남지방경찰청사. 

전남경찰은 지난 3개월간의 특별단속기간 동안 교통.지역.형사.기동대 등 가용경력 총 5,209명을 투입 운영한 결과, 전년 동기간 대비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37%(170건→103건), 사상자는 -49.3%(사망 6명→4명, 부상 308명→155명)로 각각 크게 감소했고, 음주운전 단속도 -21.3%(1,786건→1,404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윤창호법) 개정 후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19%(100건→81건) 감소했으며, 전년 동기간 대비 사망사고는(2명→0명) 한 건도 발생하지 않는 등 이번 특별단속을 통한 선제적 예방활동이 음주운전 근절 분위기 조성에 가시적인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시민제보 음주의심 신고가 법안 발의 전 월 평균 3건에서 발의 후 102건으로 큰 폭으로 증가, 특별단속기간 신고접수 305건 중 66건(21.6%)을 적발하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음주운전 근절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남경찰 관계자는 “음주운전 근절을 위해 시민과 함께하는 협력치안 단속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도민의 생명보호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담양군, “외국인도 ‘죽녹원’매력에 빠졌어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