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명절 성수식품 제조·가공·판매업소 적발

1월14~2월8일까지, 원산지 허위 표시, 무표시 판매 등 4곳 적발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2/08 [17:17]

광주시 민생사법경찰과(특별사법경찰)는 지난 1월14~2월8일까지, 식품 제조·가공·판매·접객업소 등을 단속한 결과 원산지 거짓 또는 혼동표시 3곳, 무표시 제품 판매 1곳 등 총 4곳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 광주광역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

이번 단속 대상은 설 명절을 맞아 다소비·제수용 성수식품을 제조·판매하는 농수축산물 유통·가공업소 및 식품접객업소 등이다.


광주시는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3곳에 대해서는 검찰에 송치했으며, 무표시 제품 등을 제조·가공 및 판매한 1곳은 입건해 위법 여부 등을 조사한 후 사법 조치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원산지 거짓 또는 혼동표시, 무표시 제품 판매 등 불법행위가 근절될 때까지 지속적인 단속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용섭 시장, 이해찬 대표에 수영대회 성공개최 감사패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