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량 임산물 가공․유통 지원으로 산림 6차산업화

전남도, 소자본 맞춤형 임가 수익모델 전파로 산지 직거래 활성화 기대

곡성투데이 | 입력 : 2019/02/06 [05:52]

 전라남도는 전문 임업인과 생산자단체를 대상으로 특화 소량 생산한 임산물을 쉽게 가공‧유통하는 예산을 확보해 지원, 산지 직거래를 활성화함으로써 산림 6차산업화를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공모를 통해 대상자를 선발할 계획이다. 지원 희망자는 오는 2월 15일까지 시군 산림부서에 공모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지원사업에 선정되면 소규모 임산물 생산자들이 보다 쉽게 가공·유통할 수 있도록 5천만 원에서 1억 원 이내로 맞춤형 시설을 지원한다. 건축(리모델링 포함), 가공장비, 선별․포장설비, 유통장비, 위생․판매시설 장비 등의 약 70%를 보조받게 된다.

공모에 참여하려면 임업인은 1년 이상의 임업경영 실적이 필요하다. 생산자단체인 경우 1년 이상의 법인 운영 실적과 총 출자금 1억 원 이상의 조합(5인 이상 농업인 지분 1/10이상)인 단체여야 한다.

전라남도는 대규모 산지유통센터시설은 중앙단위 공모사업으로 2억 원에서 20억 원까지 지원하고 있으나, 소규모로 생산되는 임산물이 필요한 임업인의 경우 지원이 어려워 이번 지원책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임업인에게 다양한 품목의 임산물의 가공 유통 시설지원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한 대단위 유통센터 조성에 따른 투자 위험성을 줄이고 소자본 맞춤형의 새로운 임가 수익모델 전파로 산지직거래 활성화를 통한 임업의 6차산업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박형호 전라남도 산림휴양과장은 “대단위 유통센터 참여가 어려웠던 소규모 생산자단체와 전문 임업인에게 임산물 상품 개발 기회를 제공해 임업발전과 임업인 소득 창출 및 지역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곡성, 코시린 겨울여행 초대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