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하철 2호선 디자인은 ‘광주의 기억’ 선택

광주시, 시민선호도 조사 결과…오는 11월부터 본격 제작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1/28 [18:46]

광주시는 시민을 대상으로 한 광주 도시철도 2호선 차량디자인 선호도 조사 결과 제3안 ‘광주의 기억’이 1위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  '광주의 기억' 외부.  
▲ '광주의 기억' 내부.     ©광주광역시 제공

시는 지난해 12월24일부터 한달 동안 시민들을 대상으로 도시철도 2호선 차량 내·외부 디자인 5개 시안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선호도 조사는 광주시 홈페이지와 도시철도공사 홈페이지 등 온라인 투표와 터미널, 송정역, 대학교, 시청 1층 시민숲 등 주요 거점 현장조사를 병행, 총 1만1187명이 참여했다.


‘광주의 기억’은 ‘화합과 자유의 의미를 기리는 광주의 기억’이라는 콘셉트의 ‘견고하면서도 세련되고 모던한 느낌’을 담고 있으며 참여자 중 3910명(35%)이 선택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시민이 가장 많이 선호한 차량디자인을 기본 표준형으로 해 실제 크기의 모형을 제작, 품평회를 실시하고 국토교통부 형식승인(설계 적합성 검사) 등을 거처 수정·보완 작업 후 최종 디자인을 확정할 계획이다”며 “올해 11월부터 제작에 들어가 오는 2022년부터 2024년까지 단계별로 총 72량 36편성의 차량을 제작사로부터 납품받게 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곡성, 코시린 겨울여행 초대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