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에 청년 가게 잇따라 문 열어

곡성투데이 | 입력 : 2019/01/23 [19:03]
▲     © 곡성투데이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최근 청년이 운영하는 점포가 잇달아 개업을 시작 지역에 활기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작년 하반기 정식 개업한 수제 마카롱 가게 촌스마마의 뒤를 이어 파스타가게 봄파스타 이번 25일에는 브런치 카페 ‘뜨레핀’이 정식 오픈을 앞두고 있다. 또 2월에는 ‘곡성장미카페’가 문을 연다.
이들 가게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2018년에 곡성군이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으로 추진한 ‘청년창업 및 청년공방 조성 공모사업’을 통해 최종 선발자들이 창업한 ‘청년행복가게’다.
또한, 청년행복가게 1호점 촌스마마 대표 박찬숙 씨와 청년행복가게 3호점 뜨레핀의 이수정 씨에게는 또 하나의 특이한 이력이 있다.
곡성의 플리마켓인 뚝방마켓의 대표 파워셀러였다는 점이다. 박 대표는 원래 가정주부였지만 뚝방마켓에 참여하며 본인의 재능을 발견하고 창업에 눈을 떴다.
이 대표는 3년 전 귀농하여 농사를 짓다 직접 생산한 농산품을 활용해 뚝방마켓에 셀러로 참여하며 다양한 사업 아이템을 실험해보다 이번에 브런치 카페를 창업하게 됐다.
이수정 대표는 “뚝방마켓과 청년창업지원 덕분에 계속 고민하던 창업의 꿈을 이룰 수 있었다”며“지원을 받은 만큼 지역에 환원할 수 있도록 행복한 마음으로 가게를 꾸려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올해도 2월 중 청년창업 공모를 통해 창업대상자를 모집할 것이다”며“많은 젊은이들이 곡성에 정착하여 창업에 도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고 밝혔다.
한편 군에서는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 지역 청년들과 곡성으로 이주 예정인 청년들의 일자리창출을 위해 창업지원과 기업체 취업지원을 포함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곡성군, 아빠랑 숲속 나무집 지어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