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공공실버주택 ‘첫 입주’

주거, 복지, 의료 아우르는 영구임대주택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1/09 [18:49]

장성군 공공실버주택이 지난 7일부터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됐다고 9일 밝혔다.

▲장성군 제공

공공실버주택은 국토교통부가 65세 이상 어르신 중 저소득계층을 위해 지은  영구임대주택으로 총 150세대 규모이다.


지난 2016년 국토교통부의 공모에서  선정돼 토지구입 비용 포함 총 164억 원의 사업비가 전액 국비로 진행됐다.


공공실버주택의 특징은 건물 안에 의료, 건강, 경제활동 관련 시설과 실버복지관이 있어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에게 맞춤 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 장성군은 올해 공공실버주택 실버복지관(1층)의 규모를 기존의 700㎡에서 1,000㎡로 확장, 입주자가 아닌 장성군민도 복지관을 이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규모별로는 14평형(공급면적 25㎡) 90세대와 18평형(공급면적 35㎡) 60세대로  나뉘어 있다.


입주자를 배려해 친환경 건축재를 사용했고, 전자식 높이 조절 세면대 등을 갖추고 있다.


건물 전체에 문턱을 없애는 등 고령자의 보행을 고려한 시공도 눈길을 끌었다.


에너지 효율을 높여 난방비가 적게 발생할 수 있도록 설계한 부분도 인상적이다.


보증금과 임대료도 영구임대주택 수준으로 저렴하다. 생계?의료급여 수급자는  보증금 185만~276만원에 월 임대료 3만6천~5만5천원을 부담한다.(일반 저소득층은 보증금 1,028만~1,531만원, 월 임대료 8만6천~12만8천원)


장성군 공공실버주택의 첫 입주자인 김모 씨(여, 79세)는 “볕도 들지 않는 추운 방에서 난방도 마음대로 하지 못하고 살다가 (공공실버주택에) 이사를 오니 너무 행복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보건과 복지 서비스가 하나로 어우러져, 입주하는 어르신께 필요한 도움을 드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노인복지 일번지 장성군’의 명성에 부합하는 행정을 펼쳐, 어려운 상황의 어르신들을 잘 보살피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곡성군, 아빠랑 숲속 나무집 지어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