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구제역 위기단계 ‘주의’ 하향

곡성투데이 | 입력 : 2018/05/01 [21:17]

전라남도는 경기 김포 돼지농장에서 구제역 발생을 확인하면서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유지해 오다 지난달 30일부터 ‘주의’ 단계에 맞춰 방역 추진에 들어갔다.

이번 주의 하향은 4월 1일 마지막 발생 이후 추가 발생이 없고, 방역지역내 이동제한 해제 검사에서 이상이 없어 구제역으로 인한 전국 이동제한이 해제됐기 때문이다.

‘주의’단계로 조정돼도 특별방역대책기간인 5월까지는 각 시․군과 도에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갖춘 상황실을 유지하게 된다.

이번 구제역은 세계적으로 드문 ‘A형’이 김포 돼지농장에서 두 차례 발생했다. 국내 돼지에서 ‘A형’ 구제역 발생은 처음이다.

전라남도는 ‘A형’ 긴급백신을 확보해 어미돼지, 소, 염소, 비육돼지 142만 마리를 순차적으로 백신접종을 완료했다.

아울러, 도는 김포지역의 소, 돼지 등 우제류 가축이 도내로 반입되는 것을 금지했다. 살아있는 가축이 거래되는 가축시장은 지난달 23일까지 4주간 임시 폐쇄했다. 농장과 가축시장 등 축산관계시설에 대한 소독을 매일 실시하고, 관계공무원은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나섰다.

김상현 전라남도 동물방역과장은 “농가에서 적극적으로 긴급백신을 실시하고, 발생지역 가축의 반입을 금지하는 등 차단방역으로 이번에도 전남지역을 구제역 청정지역으로 지킬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소․돼지에 한 마리도 빠짐없이 구제역 백신을 100% 접종하고, 철저한 소독 등 차단방역으로 평생 구제역 청정지역을 유지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5월부터 긴급 백신접종 후 항체 형성수준을 확인하기 위한 모니터링 검사에 들어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전남도, 예쁜정원 콘테스트 순천 ‘화가의 정원’ 대상
광고
광고
광고